어디가 불편하세요?

허리

척추분리증/척추전위증

정의

척추 분리증은 척추신경이 지나가는 척추뼈 뒤쪽에 연결부위에 금이 가거나 끊어진 상태를 말합니다. 어느 한순간의 충격으로 발생하지 않고 충격이 축적되면서 오랜 시간에 걸쳐 발생합니다. 원래 하나의 뼈로 연결돼 있어야 할 척추뼈가 결손 부위에서 앞쪽과 뒤쪽으로 분리돼 있으므로, 척추뼈가 하나로 움직이지 못하고 앞뒤가 따로 움직이는 상태입니다. 이로 인해 척추뼈의 안정성에 문제가 생기게 되고 조금 더 진행되면 금이 간 부위의 위, 아래 부분이 서로 어긋나 척추 전방 전위증이 될 수 있습니다.

원인

발생 원인으로는 선천적인 골화(뼈가 되는 과정) 이상, 후천적 외상 등이 지적되고 있습니다. 태어날 때부터 추궁의 특정 부위(Pars interarticularis)가 약한 사람에게 반복적인 외상으로 충격이 가해지면서 뼈에 금이 간다고 추정됩니다. 척추 분리증은 제4, 5번 허리뼈에서 가장 많이 발생하며 그 발생 빈도가 대단히 높아 최소한 15명에 한 명꼴로 있다고 알려져 있고 특히 기계체조 선수에서 그 발생빈도가 5 ~ 6배 높습니다.

증상

대체로 사춘기까지는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고 성장이 촉진되는 시기에 통증이 시작되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척추 분리증 환자 가운데 전혀 증상을 느끼지 못하고 지내는 사람들도 있지만 대부분의 환자들은 약간만 무리를 해도 요통을 느낍니다. 요통은 척추가 불안정하기 때문에 생기는 증상으로 운동이나 노동, 장시간 같은 자세를 취할 때, 앉아 있다가 일어날 때, 허리를 뒤로 젖힐 때, 오래 서 있거나 많이 걸을 때 발생합니다. 소아의 경우 요통보다는 자세 변화나 보행이상을 보이게 됩니다. 대다수는 허리에서 엉덩이 정도에 이르는 통증이 있고 극히 일부만이 다리의 통증과 마비가 있습니다. 요통 및 다리로 번지는 하지 방사통을 일으키는 경우 장애를 일으킬 만큼 심한 경우는 드뭅니다.